< 목록으로

SF 이정후, 벌써부터 美 현지 기대감 폭발! "단 가장 큰 물음표 하나는..."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2023.12.14
추천 0
댓글 0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이정후. /사진=클러치 포인트

이정후에게 샌프란시스코 유니폼을 입힌 합성사진. /사진=좀보이 미디어 SNS미국 현지에서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계약한 이정후(25)의 미래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기대감이 크다. 이정후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핵심 역할을 맡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MLB 네트워크는 13일(한국시간) 2024시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예상 선발 라인업을 정리하면서 이정후를 전격적으로 리드오프에 배치했다. 수비 포지션은 중견수였다. 즉, 메이저리그로 진출하자마자 당장 주전으로서 팀 내 중책을 맡을 것이라 전망한 것이다. 아직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공식 발표는 나지 않은 상황이지만, 미국 현지에서는 이정후가 내년 시즌부터 팀 내 핵심 선수로 활약할 거라 장담했다.

앞서 미국 매체 뉴욕 포스트의 존 헤이먼을 비롯해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등 미국 매체들은 "이정후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6년 총액 1억 1300만 달러(한화 약 1484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4년 뒤인 2027시즌이 끝난 뒤에는 옵트 아웃(계약 기간 도중 FA 권리 행사 등으로 인한 계약 파기) 조항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가 사실일 경우, 이정후는 역대 한국인 포스팅 최대 규모 계약 및 계약 총액 2위라는 역사를 쓴다.

이정후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사실상 일사천리로 진행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5일 MLB(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12월 4일 자로 이정후에 대한 포스팅 의사를 MLB 30개 구단에 공시했음을 통보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한·미 선수계약협정에 의거, 이정후에 관해 관심이 있는 메이저리그 구단은 5일 오전 8시부터 내년 1월 3일 오후 5시 사이에 계약할 수 있었다. 그리고 공시한 지 불과 약 1주일 만에 이정후의 행선지가 샌프란시스코로 결정됐다.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의 메이저리그 행선지로 가장 유력한 팀 중 하나였다. 이미 오랜 시간 전부터 이정후를 예의주시하며 가장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샌프란시스코는 피트 푸틸라 단장이 2023시즌 막판인 10월에는 이정후가 뛰었던 키움 히어로즈의 홈구장인 고척스카이돔을 직접 방문, 이정후의 경기를 두 눈으로 지켜봤다.

 

이정후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계약 소식을 알리는 MLB.com의 그래픽. /사진=MLB 공식 SNS

이정후.

이정후. /사진=뉴스1샌프란시스코가 이정후에게 거액을 안기며 영입한 이유는 분명하다. 외야수가 절대적으로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샌프란시스코에는 현재 확실하게 자리를 꿰찼다고 말할 수 있는 주전 외야수가 사실상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1세의 베네수엘라 출신 루이스 마토스는 지난 시즌 중견수로 가장 많은 76경기를 소화했지만, 타율 0.250(253타수 57안타) 2홈런 2루타 13개, 3루타 1개, 14타점 24득점 3도루 20볼넷 33삼진 장타율 0.342 출루율 0.319 OPS(출루율+장타율) 0.661의 그저 그런 성적을 올렸을 뿐이다. 여기에 브라이스 존슨과 오스틴 슬레이터 등도 중견수로 뛰긴 했지만 큰 족적을 남기지 못했다.

샌프란시스코는 2023시즌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서 79승 83패를 마크하며 승률 0.488로 4위에 머물렀다. 이에 2023시즌이 종료되자마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사령탑으로 2년간 활약했던 밥 멜빈 감독을 새롭게 영입하며 지휘봉을 맡겼다. 밥 멜빈 감독은 팀 내 약점인 외야수 포지션에 관해 미국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운동 신경이 뛰어난 외야수를 찾고 있다"고 말했는데, 결국 그 주인공은 이정후였다.

 

밥 멜빈 감독. /AFPBBNews=뉴스1

이정후.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샌프란시스코의 홈구장 오라클 파크의 우측 외야 펜스 바깥 맥코비 만에서 홈런볼을 줍기 위해 보트들이 대기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샌프란시스코로 향한 이정후에게 있어서 리드오프와 중견수는 낯선 자리가 아니다. 이정후는 2017년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에 입단, 첫해부터 좋은 활약을 펼치며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왕을 거머쥐었다. KBO 리그 7시즌 통산 884경기에 출장해 타율 0.340(3476타수 1181안타), 65홈런 515타점 581득점 2루타 244개, 3루타 43개, 69도루, 출루율 0.407 장타율 0.491, OPS 0.898의 탄탄한 성적을 거뒀다. 2018시즌부터 2022시즌까지 5시즌 연속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KBO 리그를 대표하는 최고 선수로 성장했다.

특히 부상을 당하지 않았던 2022시즌에는 타율 0.349 23홈런 113타점 OPS 0.996의 성적과 함께 타율, 최다안타, 출루율, 장타율, 타점 등 타격 부문 5관왕을 달성했다. 결국 MVP를 차지하며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정후는 통산 3000타석 이상 소화한 현역 선수 중 KBO 리그 통산 타율 1위에 랭크돼 있다. 다만 올 시즌에는 7월 왼 발목 신전지대 손상이라는 부상을 당하면서 86경기 출전에 그친 채 타율 0.318, 6홈런 45타점, OPS 0.861의 성적을 기록했다. 그래도 이정후는 소속 팀 홍원기 키움 감독의 배려로 마지막 홈 경기에서 한 타석을 설 수 있었고,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이정후는 KBO 리그 7시즌 동안 1번 타순에서 1468타석을 소화했다. 이는 3번 타순으로 뛰었던 2017 타석 다음으로 많이 들어선 자리이기도 하다. 성적 또한 나쁘지 않았다. 1번 타순에서 통산 타율 0.328, 11홈런, 139타점, OPS 0.832를 찍었다. 2023시즌에는 1번 타순에서 95타석을 소화하며 타율 0.286, 8타점, OPS 0.740을 마크했다.
 

 

이미 미국 현지에서는 이정후의 KBO 리그 시절 경력을 언급하며 성공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MLB.com은 "이정후는 스트라이크 존을 넓게 설정하면서 때려낼 수 없는 공까지 칠 수 있는 콘택트 능력을 갖췄다. 타석에서는 약점이 많지 않은 편이다. '배드볼 히터(bad ball hitter)'라는 평가를 듣기도 했다. 이는 이정후의 아버지이자 한국의 전설적인 유격수인 이종범으로부터 물려받은 능력"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MLB.com은 "이정후가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시즌은 2022시즌으로 당시 커리어 하이인 23개의 홈런을 때려냈으며, 10개의 3루타를 기록했다. OPS는 0.996을 마크했다"면서 "이정후에게 있어서 유일하게 빠진 툴을 하나 꼽자면 파워라 할 수 있다.(Power was the one thing missing from the 6-foot outfielder's tool kit) 그래서 지난여름에는 다소 기록이 떨어졌지만, 적어도 스카우트들에게 공을 야구장 밖으로 날려버릴 수 있는 근육 능력을 보여줬다.(so while his production dropped this summer, he has at least shown scouts the ability to muscle the ball out of the ballpark)"고 냉철하게 평가했다.

이어 MLB.com은 "내년으로 만 25세의 나이가 되는 이정후는 한국 무대에서 모든 기량을 발휘한 뒤 이제 메이저리그에서 새로운 도전을 모색하고 있다. 2017년 18세의 나이로 데뷔한 이정후는 통산 타율이 0.340, 출루율 0.407, 장타율 0.491에 달한다. 부상으로 시즌을 완주하지 못했던 2023시즌 타율 0.318 미만의 수치를 기록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정후.계속해서 MLB.com은 "미국 마크 파인샌드 기자에 따르면 '평균 이상의 수비형 중견수(above-average defensive center fielder)'라는 평가를 내렸는데, 이는 비록 무대가 메이저리그로 바뀐다고 하더라도 충분한 가치를 자랑해야만 한다. 또 일각에서는 이정후가 지난 7월에 부상을 당한 뒤 한 시즌 더 한국에서 뛸 거라 바라봤으나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면서 "아마도 그것은 지난 3월에 열렸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에서 펼쳤던 활약 때문일 것이다. 비록 한국은 도쿄 라운드에서 3위라는 실망스러운 성적을 안았지만, 이정후는 확실히 좋은 활약을 펼쳤다. 세계 최정상급 전력을 상대로 타율 0.429, 출루율 0.500, 장타율 0.571, 2루타와 5타점 1도루를 기록했다"며 치켜세웠다.

MLB.com은 이정후의 아버지 이종범에 관해서도 집중 조명했다. MLB.com은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선수들이 강력한 가족력을 보여주고 있듯이, 이정후의 아버지는 한국의 레전드 유격수 이종범이다. 이종범은 한국에서 16시즌, 일본에서 4시즌을 각각 보냈는데, 별명이 '바람의 아들(Son of the Wind)'이었다. 통산 타율 0.297, 194홈런을 기록한 이종범은 1994시즌엔 4할에 가까운 타율 0.393의 성적을 거뒀다"면서 "바람의 손자로 불리는 이정후는 현재 개인 통산 69도루를 기록 중이다. 아마도 이종범보다 속도는 빠르지 않을지라도 분명 아버지와 똑같은 수준의 방망이 능력을 갖췄다(While the younger Lee, who is known as "Grandson of the Wind," may not have Jong Beom's speed, swiping 69 bags in his career thus far, he definitely has the same bat-to-ball skills)"고 평가했다.

MLB.com은 또 이정후의 과거 인터뷰 발언도 짚었다. 이정후는 WBC 대회에서 인터뷰를 통해 "나의 오랜 동료였던 김하성은 메이저리그에서 환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나는 그가 한국인도 메이저리그에서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를 친구이자 동료로서 본받고 싶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한다면 팬들에게 그런 인식을 심어주고 싶다. 그리고 메이저리그에서 타율 1위를 차지하는 역사를 창조하고 싶다(I want to lead the league in batting average and make history)"고 전했다.

 

이정후(왼쪽에서 두 번째)와 스캇 보라스 대표(왼쪽), 모친 정연희씨, 부친 이종범(오른쪽) 전 LG 트윈스 코치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보라스 코퍼레이션 SNS

2019년 키움 시절의 김하성(왼쪽)과 이정후.

MLB 네트워크에서 이정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MLB 네트워크 SNS 갈무리MLB.com은 "샌프란시스코가 가장 주목한 건 이정후의 나이일 것이다(Perhaps the most important number the Giants focused on is Lee's age: 25). 코디 벨린저(28)와 J.D. 마르티네스(36), 맷 채프먼(31), 호르헤 솔러(32) 같은 정상급 FA 선수들은 모두 이정후보다 나이가 많다. 이정후의 합류로 마이크 야스트렘스키와 미치 하니거, 마이클 콘포토 등 샌프란시스코의 외야진이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면서 "다만 가장 큰 물음표는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의 빠른 공에 어떻게 대처하느냐 하는 것이다. 대부분의 KBO 리그 투수들은 시속 95마일(152.8km) 이상의 빠른 공을 던지지 못한다. 따라서 이정후가 2023시즌에 돌입하기에 앞서 특별히 준비에 공을 들였던 부분이기도 하다(The biggest question mark will be how Lee responds to big league velocity, as most KBO pitchers can't reach 95-plus mph heat. It's something that Lee specifically was working on going into the 2023 season)"고 분석했다.

또 다른 매체 ESPN도 샌프란시스코를 택한 이정후의 높은 잠재적 가치를 주목했다. ESPN은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를 잠재적인 올스타급 선수로 평가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에 있어서 최상의 시나리오는 이정후가 김하성과 다르게 빨리 빅리그에 적응하는 것이다. 김하성은 빅리그 진출 후 두 시즌 동안 어려움을 겪다가 3년 차인 올해 반등에 성공했다. 이정후는 더욱 빠르게 적응하면서 평균 이상의 출루율 및 3할에 가까운 타율을 기록하는 게 샌프란시스코가 바라는 시나리오"라면서 "이정후의 빼어난 콘택트 능력은 그가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는 데 있어서 도움이 될 것이다. 이정후는 지난 2시즌 동안 삼진율이 5.4%에 그쳤다. KBO 리그 평균은 18.2%, MLB 평균은 22.7%였다"고 했다.

NBC 스포츠 베이 에어리어는 "이정후는 이번 오프 시즌 샌프란시스코가 가장 주목한 선수 중 한 명이었다. 시즌 도중에 부상을 당하기 전까지 여러 차례 스카우트 대상에 올랐다. 이정후는 샌프란시스코의 주전 중견수 자리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향후 몇 년 동안 최고의 주전 선수로 활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정후.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 이정후. /AFPBBNews=뉴스1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홈구장 오라클 파크의 전경. /AFPBBNews=뉴스1

댓글

[총판채널] 스포츠 뉴스

[UEL 리뷰] '충격패' 리버풀, 안필드에서 아탈란타에 0-3 패배→유로파 우승에 빨간불!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2
[UEL 리뷰] '충격패' 리버풀, 안필드에서 아탈란타에 0-3 패배→유로파 우승에 빨간불! [총판채널]
"히샬리송, 손흥민 때문에 토트넘 떠나 사우디행" 英 매체... 포스텍 감독에 큰 실망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2
"히샬리송, 손흥민 때문에 토트넘 떠나 사우디행" 英 매체... 포스텍 감독에 큰 실망 [총판채널]
'무적의 팀' 레버쿠젠, 이제 불멸의 콘테 기록 넘본다 '21세기 최다 무패(43G) 도전'... 웨스트햄 2-0 제압 'UEL 파란불'[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2
'무적의 팀' 레버쿠젠, 이제 불멸의 콘테 기록 넘본다 '21세기 최다 무패(43G) 도전'... 웨스트햄 2-0 제압 'UEL 파란불'[총판채널]
또 시작된 中 대륙의 이상한 계산법, "U-23 아시안컵, 한국과 중국의 수준이 비슷해"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2
또 시작된 中 대륙의 이상한 계산법, "U-23 아시안컵, 한국과 중국의 수준이 비슷해" [총판채널]
'충격' 1만9000회 베팅 오타니 통역, 도박업자 오타니 집까지 찾아갔다... 신변 위태로울 뻔, '무려 219억' 빼돌렸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2
'충격' 1만9000회 베팅 오타니 통역, 도박업자 오타니 집까지 찾아갔다... 신변 위태로울 뻔, '무려 219억' 빼돌렸다 [총판채널]
"표정 관리가 좀" 천하의 류현진도 흔들린 실책…페라자 디스(?)+양의지 폭로까지, 유쾌함 넘친 '99번째 승리'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2
"표정 관리가 좀" 천하의 류현진도 흔들린 실책…페라자 디스(?)+양의지 폭로까지, 유쾌함 넘친 '99번째 승리' [총판채널]
'이강인 다이빙 했다고? 현지 비판' PSG UCL 우승 또 놓치나, 3년만에 오른 8강인데... 바르셀로나에 2-3 역전패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1
'이강인 다이빙 했다고? 현지 비판' PSG UCL 우승 또 놓치나, 3년만에 오른 8강인데... 바르셀로나에 2-3 역전패 [총판채널]
'충격적인 이유 밝혀져' 김민재, 경기력 때문에 벤치행 아니었다…"떠나는 투헬 감독, 올시즌 뮌헨 성적 부진은 KIM 때문이라 판단"[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1
'충격적인 이유 밝혀져' 김민재, 경기력 때문에 벤치행 아니었다…"떠나는 투헬 감독, 올시즌 뮌헨 성적 부진은 KIM 때문이라 판단"[총판채널]
'SON 내가 갈게' 케인, 한 시즌 만에 토트넘 '충격 복귀 가능성' 점화...뮌헨 '방출 명단'에 이름 등장!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1
'SON 내가 갈게' 케인, 한 시즌 만에 토트넘 '충격 복귀 가능성' 점화...뮌헨 '방출 명단'에 이름 등장! [총판채널]
오타니 뒤통수 증거 나왔다…통역이 450만달러보다 더 많이 훔쳤고, 계좌 설정 조작 증거까지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1
오타니 뒤통수 증거 나왔다…통역이 450만달러보다 더 많이 훔쳤고, 계좌 설정 조작 증거까지 [총판채널]
'5연패 서막' 류현진 9실점 악몽 잊어라…사령탑도 2번 실수는 없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1
'5연패 서막' 류현진 9실점 악몽 잊어라…사령탑도 2번 실수는 없다 [총판채널]
1할대 타율인데…60억 타자의 괴력, 홈런 1위+타점 1위 이게 가능하다고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1
1할대 타율인데…60억 타자의 괴력, 홈런 1위+타점 1위 이게 가능하다고 [총판채널]
"사우디의 충격적 민낯! 리그 관중이 294명"…호날두-벤제마에 연봉 '2940억' 주면서도 흥행 참패, "축구는 돈으로 살 수 없다!" 곤혹스러워하는 사우디...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0
"사우디의 충격적 민낯! 리그 관중이 294명"…호날두-벤제마에 연봉 '2940억' 주면서도 흥행 참패, "축구는 돈으로 살 수 없다!" 곤혹스러워하는 사우디... [총판채널]
'주먹 날린' 호날두, '손흥민 머리 잡았던' 선수에 격분→'레드카드' 퇴장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0
'주먹 날린' 호날두, '손흥민 머리 잡았던' 선수에 격분→'레드카드' 퇴장 [총판채널]
'21타석째 삼진을 못 잡네' ML도 이정후가 어렵다... 헛스윙률 최상위 2% 위엄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10
'21타석째 삼진을 못 잡네' ML도 이정후가 어렵다... 헛스윙률 최상위 2% 위엄 [총판채널]
작성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