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으로

'9회 기적 3점포' 오지환은 상대 포수 대화까지 예측하고 있었다, '그 긴박한 순간에...'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2023.11.11
추천 0
댓글 0

오지환(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LG 선수들이 10일 한국시리즈 3차전 종료 직후 기뻐하고 있다.

오지환(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9회 3점 홈런을 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9회 홈런 친 오지환(등번호 10번)을 기다리는 LG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사진=뉴시스'LG 트윈스의 주장' 오지환(33)의 얼굴과 눈은 빨갛게 달아 있었다. 체감온도가 영하에 달하는 날씨 속에서 오지환은 9회초 2사 후 극적인 역전 3점포를 터트리며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증명한 캡틴이었다.

오지환은 10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3차전에서 패색이 짙던 9회초 2사 후 기적 같은 역전 스리런 아치를 그리며 영웅으로 등극했다.

오지환의 홈런은 팀이 5-7로 뒤진 채 끌려가던 9회초에 터졌다. 사실 LG는 8회말 5-4로 앞선 상황에서 클로저 고우석이 마운드에 올라왔으나, 황재균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한 뒤 박병호에게 역전 투런포까지 얻어맞으며 매우 패색이 짙은 상황이었다.

그리고 맞이한 9회초. KT 클로저 김재윤을 상대로 선두타자 홍창기가 2루수 방면 내야 안타로 출루했으나, 후속 박해민과 김현수가 범타로 물러나며 아웃카운트 2개가 채워졌다. 오스틴이 1-2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도 끈질긴 대결을 벌인 끝에 7구째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다음 타자는 오지환.

오지환은 김재윤의 초구 포크볼을 침착하게 골라냈다. 이어 2구째 145km 속구가 한가운데로 몰렸고, 오지환이 배트를 힘차게 휘돌렸다. 타구는 우측 담장을 향해 쭉쭉 뻗어나간 뒤 역전 3점 홈런으로 연결됐다. 위즈파크에 모인 LG 팬들은 열광의 도가니. 홈런을 허용한 김재윤은 믿기지 않는 듯 그 자리에 주저앉고 말았다.

오지환의 이 홈런포로 LG는 8-7로 승리했다. 비록 1차전을 내주긴 했지만, 2차전에 이어 3차전까지 가져가며 시리즈 전적 2승 1패 우위를 점했다. 동시에 85%의 우승 확률도 잡았다. 역대 KBO 한국시리즈에서 1승 1패(무승부 포함)를 기록한 뒤 먼저 2번째 승리를 따낸 팀의 우승 비율은 85%(20차례 중 17회)에 달한다. 경기 후 한국시리즈 3차전 데일리 MVP는 오지환에게 돌아갔다. 이제 LG와 KT는 11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오지환. /사진=뉴스1

오지환. /사진=뉴스1

오지환(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9회 3점 홈런을 치고 홈을 밟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오지환은 승리 후 취재진과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한국시리즈에 들어가면서 동료들과 함께 나눴던 말이 있었다. 경기가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했다. (박)병호 형이 (8회) 투런 홈런을 쳤을 때 분위기가 가라앉은 것 같았다. (9회초부터) 우리도 1번 타순부터 시작이라 여기서 찬스를 한번 만들어 보자고 했다. 일단 경기가 끝나기 전까지는 모르는 거니까 해보자고 했다. 먼저 (홍)창기가 안타를 친 뒤 (박)해민이가 아웃됐지만, 거기서 뭔가 간절함이 느껴졌던 것 같다. 저 역시도 그랬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오스틴이 계속 파울을 치면서 버티다가 안타를 치든지, 어떻게든 출루만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그다음 타석에 나갔을 때 안타를 치던가, 아니면 후속 타자에게 연결해주는 게 목표였다. 그런 생각을 바탕으로 간절하게 타석에 임했는데, 진짜 가장 큰 좋은 결과가 나왔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오지환은 홈런 당시 순간에 대해 "초구에 포크볼인지 체인지업인지 잘 모르겠는데, 그게 좀 빠졌다. 그래서 볼카운트가 1볼이 되는 순간에 이미 확신을 했다. 무조건 속구를 하나 노리고, 내가 자신감을 갖고 배트를 돌려야겠다는 마음을 먹은 채 휘둘렀는데, 정말 한 번에 거짓말처럼 딱 맞아서 넘어갔다"고 회상했다.

오지환의 말대로 김재윤의 초구는 포크볼이었고, 바깥쪽으로 크게 빠지는 볼이 됐다. KT 포수 장성우가 왼손에 낀 미트를 길게 뻗으며 잡을 정도였다. 그러자 곧장 장성우가 마운드를 한 차례 방문해 김재윤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이 장면에 대한 질문에 오지환은 "그냥 단순하게 (장)성우 형 입장에서 생각을 해봤다. (김)재윤이가 한국의 내로라하는 마무리 투수인데, 뭔가 변화구로 시작하는 게…. 저야 대화 내용을 모른다. 그냥 '평소 스타일대로 던져라'는 주문을 했을 것 같다는 느낌이 있었다. 그냥 단순하게 갔다. 볼카운트가 1볼이라 타자 입장에서는 유리한 카운트였다. 그런데 진짜 거짓말처럼 속구가 날아왔다. (대화 내용은) 그랬을 거라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긴박한 순간에 상대 투수와 포수, 배터리의 대화까지 예측했던 것이다.

시련도 있었다. 이날 오지환은 5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 팀이 3-1로 앞서고 있던 5회말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다. 1사 1루 상황에서 LG의 불펜 투수 정우영이 장성우를 땅볼 타구로 유도했다. 이때 오지환이 앞으로 쇄도하며 잡으려고 했지만, 잡지 못한 채 뒤로 빠트리는 실책을 범한 것. 이후 LG 좌익수 문성주의 송구 실책마저 겹치는 등 어수선한 상황 속에 1사 2, 3루 위기에 몰렸고, 함덕주가 연거푸 적시타를 얻어맞으면서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오지환은 실책에 따른 마음고생에 관해 "날씨가 되게 추웠다. 분명히 1루 주자는 병호 형이었고, 타자 주자가 성우 형이었기에, 급하지 않게 해도 괜찮다는 것을 인지했다. 사실 수원 위즈파크 그라운드가 좀 딱딱한 편인데, 타구가 바운드되는 것을 보고 앞으로 들어가야겠다는 확신을 했다. 이후 멈춰야 하는데, 멈춰지지 않더라. 제 실수였다. 제 실수로 인해 큰 위기를 맞이했기에, 마음의 짐도 조금 있었다. 그래도 역전을 허용한 뒤 그나마 긍정적으로 생각한 건 3이닝 이상 남아있다는 사실이었다. 3점을 주면서 역전당했지만, 여전히 한 점 차라 한 차례 찬스만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박)동원이가 역전 홈런을 쳐주면서 그 이후에는 다시 정상적으로 임했다. 마음을 계속 끊으면서 갔던 것 같다"고 되돌아봤다.

이어 오지환은 2차전 박동원의 결승 투런포와 3차전 자신의 결승 투런포 중 더 기쁜 순간에 대해 "둘 다 기쁘다. 일단 저희가 2승을 해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그런 면에서 동원이와 제가 어떻게 보면 한몫을 했다고 표현할 수 있다. 팀에 같이 있는 중요한 선수들인데, 찬스에서 경기를 승리로 이끄는 점수를 만들어서 의미가 있는 것 같다. 또 나름 한국시리즈는 처음 경험하고 있다. 포스트시즌에서 친 홈런도 처음이라 의미 있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오지환(등번호 10번)이 9회 3점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사진=뉴스1

오지환(오른쪽)이 10일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승리한 뒤 염경엽(왼쪽에서 두 번째)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LG는 1994년 통합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한국시리즈 무대도 2002년 준우승 이후 21년 만에 밟았다. 오지환은 2009년 1차 지명으로 LG 유니폼을 입었고, 이제는 팀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로 성장했다.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도 오지환은 "정말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준비도 철저히 했다. 선수들은 자신 있다고 이야기했다. 한국시리즈에서 29년 만에 팬 분들이 원하는 우승을 하겠다"면서 "KT의 선발진이 좋지만, 홈에서 열리는 경기에서 우승하기 위해 6차전 승부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한국시리즈에서 그는 자신의 진가를 제대로 발휘하고 있다.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는 팀이 1-4로 뒤진 6회 추격의 솔로포를 쏘아 올리며 팀 승리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3차전에서는 결승 3점포의 주인공이 됐다. LG가 만약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차지할 경우, MVP(최우수선수)는 특별한 선물을 받는다. 바로 2018년 별세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이자 LG 트윈스 초대 구단주가 한국시리즈 MVP에게 주기 위해 1998년 해외 출장지에서 사 온 시계다.

이에 대한 질문에 오지환은 "우스갯소리로 저희 더그아웃 분위기가 '(박동원이) 이거 사실 역전 홈런 2방 쳤으면 끝난 거 아냐?' 이런 이야기가 나왔다. 그런 재미있는 상황을 떠올리긴 했다. 말로는 제가 시계를 받고 싶다고 했지만, 저한테는 사실 우승이 첫 번째다. 제게는 15년, 팬 분들은 29년, 이런 순간이 한 번도 아직 오지 않았기 때문에 진짜로 우승하는 게 큰 목표다. 저도 15년 고생했으니까 저한테 사주고 싶지만,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있다. 단지 목표로 삼고 저희 팀이 잘해서 이기는 것만 생각한다. 큰 욕심은 없다"고 진심을 털어놓았다.

오지환은 3경기 연속 한 점 차 승부가 펼쳐지고 있는 것에 대해 "우리 팀이 기본적으로 (정규시즌에서) 역전승이 제일 많다. 그러다 보니 (한국시리즈에서도) 순간순간, 역전할 것 같은 기회를 만들 수 있는 배치가 잘 돼 있는 것 같다. 빠른 주자도 있고, 콘택트에 능한 타자도 있고, 장타도 포진하고 있다"면서 "저는 우승만 생각하고 있다. 빨리 많이 이겨야 한다.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게 야구다. 진짜 야구는 아웃 1개, 공 하나에 이렇게 승부가 뒤집힌다. 긴장을 늦출 생각은 전혀 없다. 주장으로서 좋은 분위기를 끌고 가야겠다는 그 생각뿐"이라면서 각오를 다졌다.
 

오지환. /사진=뉴스1

한국시리즈 3차전 데일리MVP로 선정된 오지환. /사진=뉴스1

 

[총판채널]

댓글

[총판채널] 스포츠 뉴스

‘걱정마레이’ LG, 마레이의 공백에도 ‘난적' KT 잡으며 2연승 성공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8
‘걱정마레이’ LG, 마레이의 공백에도 ‘난적' KT 잡으며 2연승 성공 [총판채널]
클롭, 리버풀 사령탑 퇴진…토트넘 감독 '깜짝 후보' 부상 충격!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8
클롭, 리버풀 사령탑 퇴진…토트넘 감독 '깜짝 후보' 부상 충격! [총판채널]
김민재 자리, 다이어가 채웠지만 '불안불안→결국 최하 평점'... 뮌헨, '케인 23호골' 아우크스에 3-2 진땀승 '2위 유지'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8
김민재 자리, 다이어가 채웠지만 '불안불안→결국 최하 평점'... 뮌헨, '케인 23호골' 아우크스에 3-2 진땀승 '2위 유지' [총판채널]
"한국이 경기 조작했어!!"…말레이전 '고의 무승부' 음모론→AFC '관심 無' [아시안컵]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8
"한국이 경기 조작했어!!"…말레이전 '고의 무승부' 음모론→AFC '관심 無' [아시안컵] [총판채널]
16강도 가슴 졸이며 봐야 한다, 클린스만호 쫓아다니는 숙제 '옐로카드 트러블' [카타르 NOW]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7
16강도 가슴 졸이며 봐야 한다, 클린스만호 쫓아다니는 숙제 '옐로카드 트러블' [카타르 NOW] [총판채널]
[카타르ON]"韓 수비, 김민재 밖에 안 보이더라" 전 세계가 놀란 충격 6실점, 조별리그 역대 최다 '굴욕'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7
[카타르ON]"韓 수비, 김민재 밖에 안 보이더라" 전 세계가 놀란 충격 6실점, 조별리그 역대 최다 '굴욕' [총판채널]
[아시안컵] 한국 대표팀 비판 여론, 신태용 감독 "토너먼트 초점 맞춘 팀…이제부터 시작" 제자들 감쌌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7
[아시안컵] 한국 대표팀 비판 여론, 신태용 감독 "토너먼트 초점 맞춘 팀…이제부터 시작" 제자들 감쌌다 [총판채널]
[NBA] ‘레너드 트리플더블’ 클리퍼스, LA 더비서 르브론 빠진 레이커스 꺾고 3연승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4
[NBA] ‘레너드 트리플더블’ 클리퍼스, LA 더비서 르브론 빠진 레이커스 꺾고 3연승 [총판채널]
프로농구 정관장 아반도, 오누아쿠에 법적 대응 안하기로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4
프로농구 정관장 아반도, 오누아쿠에 법적 대응 안하기로 [총판채널]
'리버풀 초비상' 살라, 예상보다 부상 심각 "이집트 대표팀 복귀 절망적"... 클롭도 한숨 "분명 큰 문제 있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3
'리버풀 초비상' 살라, 예상보다 부상 심각 "이집트 대표팀 복귀 절망적"... 클롭도 한숨 "분명 큰 문제 있다" [총판채널]
‘난 SON도 싫어!’ 속옷만 입고 경기장 온 아스날 여성팬 정체는?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3
‘난 SON도 싫어!’ 속옷만 입고 경기장 온 아스날 여성팬 정체는? [총판채널]
[현장 종합 REVIEW] '3위→꼴찌→3위' '귀신 같은 생존력' 중국, 카타르에 0-1 지고도 '탈락 확정 아니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3
[현장 종합 REVIEW] '3위→꼴찌→3위' '귀신 같은 생존력' 중국, 카타르에 0-1 지고도 '탈락 확정 아니다' [총판채널]
16강행 사실상 확정, 한일전 가나…아시안컵 '경우의 수'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3
16강행 사실상 확정, 한일전 가나…아시안컵 '경우의 수' [총판채널]
[아시안컵] '중국에서도 비판 여론' 우레이…심정 묻고 싶어 인터뷰 요청에 '쓴웃음'만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3
[아시안컵] '중국에서도 비판 여론' 우레이…심정 묻고 싶어 인터뷰 요청에 '쓴웃음'만 [총판채널]
이라크 '진격의 거인'에 속수무책 일본 CB, PL '러브콜'…토트넘+리버풀+맨유 3파전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1.20
이라크 '진격의 거인'에 속수무책 일본 CB, PL '러브콜'…토트넘+리버풀+맨유 3파전 [총판채널]
작성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