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으로

'충격 유혈 사태'→메시 사상 초유의 경기 거부→결국 아르헨티나 1-0 승, 브라질 3연패 추락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2023.11.22
추천 0
댓글 0



리오넬 메시가 경기를 거부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었다.

아르헨티나는 2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두 마라카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남미 지역예선 6차전에서 브라질에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아르헨티나는 우루과이전 패배를 딛고 승리를 거뒀다. 브라질은 3패를 당하면서 충격 하락세에 빠졌다. 아직 예선 초반이긴 해도 브라질의 부진은 충격적인 상황이다.

 



[경기 명단]

브라질은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가브리엘 제주스와 호드리구가 최전방에 출격했다. 가브리엘 마르티넬리, 안드레, 브루노 기마랑이스, 하피냐가 중원에 포진했다. 카를로스 아우그스토, 가브리엘 마갈량이스, 마르퀴뇨스, 에메르송 로얄이 수비진을 구성했고, 골문은 알리송 베커가 지켰다.

 



브라질에 맞선 아르헨티나 역시 같은 포진을 준비했다. 훌리안 알바레스, 리오넬 메시가 공격을 맡았고, 로드리고 데 폴, 엔조 페르난데스, 알렉시스 맥 앨리스터, 지오반니 로 셀소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마르코스 아쿠냐, 니콜라스 오타멘디, 크리스티안 로메로, 나후엘 몰리나가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 장갑은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가 맡았다.

 



[믿지 못할 유혈 사태→아르헨티나 선수단 경기 거부]

역사적인 라이벌 의식을 공유하는 두 나라는 경기 전부터 격렬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축구 경기는 전쟁이라고 불릴 정도로 매번 치열한 양상이 전개되는데, 이번 경기는 시작 전부터 믿을 수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

글로벌 축구 매체 '골닷컴'에 따르면 브라질 국민들은 경기 전 아르헨티나 국가가 울려퍼지자 야유를 퍼붓기 시작했다. 브라질 팬들의 비매너 행위에 분노한 아르헨티나 국민들이 브라질 국민들과 격하게 맞붙었고, 이는 유혈 사태로 이어졌다.

 



영국 '가디언' 등에서 활동하면서 유럽 이적시장 전문가로 알려진 파브리시오 로마노 기자는 개인 SNS를 통해 경기장 안에서 벌어진 일에 대한 영상을 공개했다. 브라질 경찰들이 곤봉을 들고 아르헨티나 국민들을 제압하고 있는 영상이었다. 브라질 경찰들은 아르헨티나 국민들을 향해 가차없이 곤봉을 휘둘렀다.

일부 아르헨티나 국민들 역시 브라질 경찰을 향해 물건을 던지는 등 경기장에서 해서는 안될 행위를 저질렀다. 결국 머리에서 출혈이 발생한 환자까지 발생했다. 아르헨티나 주장으로서 메시는 이 모습을 관중석 바로 옆에서 지켜보고 있었다.

 



상황은 쉽사리 진정되지 않았다. 보다 못한 아르헨티나 골키퍼인 마르티네스는 관중석에 매달려서 아르헨티나 국민들을 향해 곤봉을 휘두르는 경찰들을 말렸다. 하지만 브라질 경찰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강력한 진압을 이어갔다. 브라질 팬이 경찰에게 곤봉을 넘겨받은 뒤에 아르헨티나 팬들을 가격하는 행위도 영상을 통해 전 세계에 알려졌다.

이런 모습을 차마 눈뜨고 볼 수 없었던 메시는 경기를 거부했고,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라커룸으로 이동했다. 결국 경기는 30분 지연된 후에야 진행될 수 있었다.

 



[전반전]

험악한 분위기에서 시작한 만큼 경기는 매우 거칠었다. 전반 5분 제주스와 데 폴이 경합했는데 제주스가 데 폴 얼굴을 가격해 반칙이 선언됐다. 곧바로 주심은 경고를 꺼내 들었다. 양 팀 선수들은 5분 만에 흥분 상태였고, 모두가 중앙으로 모였다. 데 폴은 작은 출혈이 발생할 정도였다.

브라질은 최전방에서부터 압박을 시도하면서 아르헨티나를 괴롭혔다. 제수스 반칙 이외에도 시작부터 엄청난 압박이 펼쳐지면서 거친 경기가 계속됐다. 전반 8분 맥 앨리스터 슈팅은 빗나갔다. 양팀은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했는데 워낙 경기가 거칠어 제대로 된 슈팅을 날리지 못했고 위험한 상황만 반복됐다.

 



전반 14분에는 하피냐가 공을 몰고 가는 데 폴의 얼굴을 손으로 치면서 경고를 받았다. 신경전에 능한 데 폴 역시 전반 16분 마갈량이스를 대놓고 밀어버리면서 경기는 더욱 거친 양상을 보였다.

전반 19분에는 이미 경고가 있는 하피냐가 맥 알리스터를 향해 발을 높이 들고 들어갔다. 공을 경합하는 도중에 발생한 일이었다.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퇴장을 줘야 한다면서 항의했지만 2번째 경고는 나오지 않았다.

아르헨티나가 공 소유권을 잡고 밀어붙였다. 브라질은 대형을 잡고 진입을 막은 뒤 공을 빼앗으면 바로 역습을 펼쳤다. 전반 31분 마르티넬리가 오랜만에 돌파를 펼치면서 수비를 흔들었는데 슈팅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경기는 계속해서 거칠었다. 전반 33분에는 로 셀소가 역습에 나섰다. 그러자 아우구스토가 몸통박치기를 하는 것처럼 로 셀소를 저지했다. 당연히 경고가 나왔다. 전반 37분 하피냐가 프리킥 기회를 잡았는데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아르헨티나 입장에서의 걱정은 메시의 부상이었다. 메시는 전반 중반부터 계속해서 사타구니 쪽에 불편함을 느꼈고, 시간이 있을 때마다 벤치로 이동해서 치료를 받았다. 메시는 고통을 참고 뛰는 모습이었다.

점유율은 아르헨티가 잡고 있었는데 브라질이 더 위협적이었다. 전반 43분 호드리구 슈팅은 로메로 맞고 나갔다. 이어지는 코너킥에서 나온 마르티넬리 슈팅도 로메로 맞고 무위에 그쳤다. 축구가 아닌 전쟁이었던 45분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후반전]

후반 시작과 함께 브라질은 마르퀴뇨스를 빼고 니노를 넣었다. 브라질은 전반 막판의 기세를 이어갔다. 후반 3분 측면에서 날카롭게 크로스가 올라왔지만 호드리구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9분에는 하피냐가 롱패스를 받아 직접 골문을 타격했지만 수비수의 견제가 뛰어났다.

후반 12분 브라질이 결정적 기회를 놓쳤다. 제주스의 돌파는 오타멘디에게 막혔지만 흐른 공을 마르티넬리가 슈팅으로 날렸다. 마르티네스가 몸을 날려 막아내면서 브라질은 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아르헨티나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16분 코너킥에서 로 셀소가 중앙을 향해 좋은 킥을 올려줬다. 뒤에서부터 달려들어온 오타멘디가 번쩍 뛰어올랐고, 완벽한 헤더로 알리송을 뚫어냈다. 오타멘디는 아르헨티나 국기를 부여잡으면서 소리를 질렀다.

아르헨티나는 오타멘디 선제골 이후에 점점 흐름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후반 중반에 니콜라스 탈리야피코, 니콜라스 곤잘레스, 레안드로 파레데스를 넣어서 중원의 기동력을 유지했다. 브라질은 후반 27분 조엘링톤과 초신성 엔드릭을 넣으면서 변화를 꾀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33분 메시 대신 앙헬 디 마리아를 투입했다. 치열했던 경기는 후반 36분 완전히 아르헨티나 쪽으로 기울었다. 교체로 들어온 조엘링톤이 데 폴과의 경합 도중 팔을 사용해 데 폴을 완전히 넘어뜨렸다. 주심은 폭력성 행위라고 판단해 조엘링톤에게 퇴장을 줬따.

조엘링톤은 억울하다면서 항의했지만 주심의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조엘린톤이 빠졌어도 브라질은 공격에 집중했다. 그래도 위협적인 슈팅은 나오지 않았다.

아르헨티나는 안정적인 운영을 했다. 후반 추가시간 1분 디 마리아가 기회를 만들고 맥 앨리스터가 슈팅을 했는데 수비에 막혔다. 경기는 아르헨티나의 1-0 승리로 종료됐다.

 



브라질은 홈에서 3연패를 당하면서 에이스 네이마르의 공백을 뼈져리게 느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우루과이전 패배를 브라질 원정에서 완벽하게 극복했다.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부둥켜 앉았다. 그다음에는 관중들에게 달려가 함께 행복을 즐겼다.

경기 후 메시는 "우리는 여기에서 경찰이 우리 가족들과 사람들을 때리는 것을 보았다. 그런 폭력적인 행위는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결승전에서도 일어났다. 경기보다는 그런 행위에 더 집중하는 것 같다. 우리는 가족이다. 상황을 좀 더 차분하게 만들기 위해 플레이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댓글

+

[총판채널] 스포츠 뉴스

'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5.14
'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토트넘, 전승해야 UCL 희망 [총판채널]
"입 닥치고 빨리 꺼져" 0-4 대패에도 수군거린 선수 2인, 분노의 화...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5.07
"입 닥치고 빨리 꺼져" 0-4 대패에도 수군거린 선수 2인, 분노의 화살 직면…"솔직히 창피하다" [총판채널]
뮌헨, 김민재 본전에 판다…"1년만에 방출 결심→적절한 제안 듣겠다" (...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5.07
뮌헨, 김민재 본전에 판다…"1년만에 방출 결심→적절한 제안 듣겠다" (독일 매체) [총판채널]
"타자들이 왜 그렇게 잘 치는지…" 류현진 성적에 홈런왕도 의문 표시, ...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5.07
"타자들이 왜 그렇게 잘 치는지…" 류현진 성적에 홈런왕도 의문 표시, 지금까지 너무 불운했다 [총판채널]
"충격! 케인 런던 복귀한다, '첼시'로"…UCL 우승 못 하면 EPL ...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충격! 케인 런던 복귀한다, '첼시'로"…UCL 우승 못 하면 EPL 컴백, "TOP 4 진입 위해 케인 영입에 중점, 포체티노가 있잖아!"[총판채널]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무례한 말... ‘아시안컵 4강’ 15년간 한국 축...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무례한 말... ‘아시안컵 4강’ 15년간 한국 축구 최고 성과” 클린스만이라서 놀랍진 않습니다 [총판채널]
아버지 쏙 빼닮은 이태석…‘황금 왼발’로 도움왕도 노린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아버지 쏙 빼닮은 이태석…‘황금 왼발’로 도움왕도 노린다 [총판채널]
"결코 삼진 안 당할 것 같아" 이정후 '이 기록' ML 1위 등극, '...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결코 삼진 안 당할 것 같아" 이정후 '이 기록' ML 1위 등극, '1557억 가치' 스탯에 나타난다 [총판채널]
2군에서도 타율 1할1푼8리 ‘굴욕’, 50억 FA 거포 왜 이러나…13...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2군에서도 타율 1할1푼8리 ‘굴욕’, 50억 FA 거포 왜 이러나…13타석 연속 무안타 [총판채널]
부전자전! '이을용 아들' 이태석 폼 미쳤다, '日 GK도 분통' 또 황...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부전자전! '이을용 아들' 이태석 폼 미쳤다, '日 GK도 분통' 또 황금 왼발로 어시스트→벌써 3개째[총판채널]
토트넘 돌아와 'SON 우승컵 들게 할까'…'발롱도르→리그→챔스 우승' ...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토트넘 돌아와 'SON 우승컵 들게 할까'…'발롱도르→리그→챔스 우승' 역대급 축구도사 리턴 가능성 [총판채널]
100% 100% 김민재, 까내리고 비판하던 '키커'까지…"다이어보다 잘...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100% 100% 김민재, 까내리고 비판하던 '키커'까지…"다이어보다 잘했다" → 분데스 이주의 팀 선정[총판채널]
토트넘 최고의 LB, 갑작스럽게 팀 떠났다→“팬들에게 무한 감사”하직 인...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토트넘 최고의 LB, 갑작스럽게 팀 떠났다→“팬들에게 무한 감사”하직 인사→EPL 4위 노리는 팬들 ‘충격’→챔스리그 복귀 ‘타격’ [총판채널]
"저 아직 한 달도 안 됐거든요! 기대치 너무 높은 것 같다" 이정후, ...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저 아직 한 달도 안 됐거든요! 기대치 너무 높은 것 같다" 이정후, 타율 0.282(85타수 24안타)...강정호는 0.320(84타수 26안타) [총판채널]
오재원 만행 상상초월 '충격'…후배 뺨 툭툭, "팔 지질거야"→"죽을 죄...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오재원 만행 상상초월 '충격'…후배 뺨 툭툭, "팔 지질거야"→"죽을 죄 지었습니다" 후배 선수 겁박 '일파만파' [총판채널]
작성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