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으로

‘손흥민 토트넘 400경기 출전 대기록’ 토트넘, 웨스트햄과의 ‘런던 더비’ 1-1 무···4위 애스턴 빌라와 2점 차[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2024.04.03
추천 0
댓글 0

캡틴 손흥민(32)이 토트넘 홋스퍼에서 통산 400경기 출전 대기록을 세웠다. 토트넘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승부를 가르지 못하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캡틴 손흥민(32)이 토트넘 홋스퍼에서 통산 400경기 출전 대기록을 세웠다. 토트넘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승부를 가르지 못하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캡틴 손흥민(32)이 토트넘 홋스퍼에서 통산 400경기 출전 대기록을 세웠다. 토트넘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승부를 가르지 못하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4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에서 웨스트햄과 1-1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4위 애스턴 빌라에 승점 2점 뒤진 채 5위에 머물렀다.

홈팀 웨스트햄은 4-3-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파비안스키가 골문을 지켰고 에메르송-주마-마브로파노스-초우팔이 백4를 구축했다. 중원에는 워드 프라우스-소우체크-파케타가 위치했고 2선에 쿠두스와 보웬이 나섰다. 최전방 원 톱에는 안토니오가 포진했다.

원정길에 나선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비카리오가 골문을 지켰고 우도기-판 더 펜-로메로-포로가 백4를 구축했다. 수비진 앞 3선에는 벤탕쿠르와 비수마가 위치했고 2선에 베르너-매디슨-존슨이 나섰다. 최전방 원 톱에는 손흥민이 포진했다.

 

선제골을 터트린 브레넌 존슨(가운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동점골을 터트린 커트 주마(오른쪽).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전반 5분 만에 토트넘의 선제골이 터졌다. 베르너가 왼쪽 측면 돌파 후 크로스를 연결했고 존슨이 골문 앞에서 발을 갖다 대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이른 시간 토트넘이 앞서 나갔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19분 웨스트햄의 코너킥 상황에서 보웬의 킥이 주마의 등에 맞고 그대로 골문을 통과하며 동점골을 터트렸다.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후 양 팀은 팽팽하게 맞붙었다. 서로 공격을 주고받았으나 위협적인 찬스는 만들어 내지 못하면서 경기의 균형이 이어졌다.

양 팀이 한 골씩 주고받은 가운데 전반은 1-1로 마무리됐다.

 

아쉬워하는 손흥민.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경기를 지켜보는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후반 초반 토트넘 후방에서 결정적인 패스미스가 나오면서 안토니오의 슈팅까지 이어졌다. 골문을 향한 슈팅을 비카리오 골키퍼가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이후 웨스트햄이 한 차례 더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다. 후반 15분 후방에서 한 번에 연결된 긴 패스가 토트넘 뒷공간으로 향했고 안토니오가 판 더 펜과의 경합에서 이겨냈다. 그대로 일대일 상황이 만들어졌으나 안토니오의 슈팅은 비카리오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답답한 경기력이 이어지던 후반 중반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5분 벤탕쿠르와 매디슨을 빼고 사르와 쿨루셉스키를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점유율을 높이면서 주도권을 잡은 토트넘이 웨스트햄을 완전히 몰아붙였다. 하지만 웨스트햄의 두터운 수비진을 뚫지 못하면서 위협적인 슈팅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변화를 가져간 이후에도 토트넘은 좀처럼 공격에서의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우도기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파비안스키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결국 토트넘이 웨스트햄 원정에서 비기면서 승점 1점을 따내는 데 그쳤다.

박찬기 온라인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총판채널] 스포츠 뉴스

'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토트넘, 전승해야 UCL 희망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5.14
'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토트넘, 전승해야 UCL 희망 [총판채널]
"입 닥치고 빨리 꺼져" 0-4 대패에도 수군거린 선수 2인, 분노의 화살 직면…"솔직히 창피하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5.07
"입 닥치고 빨리 꺼져" 0-4 대패에도 수군거린 선수 2인, 분노의 화살 직면…"솔직히 창피하다" [총판채널]
뮌헨, 김민재 본전에 판다…"1년만에 방출 결심→적절한 제안 듣겠다" (독일 매체)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5.07
뮌헨, 김민재 본전에 판다…"1년만에 방출 결심→적절한 제안 듣겠다" (독일 매체) [총판채널]
"타자들이 왜 그렇게 잘 치는지…" 류현진 성적에 홈런왕도 의문 표시, 지금까지 너무 불운했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5.07
"타자들이 왜 그렇게 잘 치는지…" 류현진 성적에 홈런왕도 의문 표시, 지금까지 너무 불운했다 [총판채널]
"충격! 케인 런던 복귀한다, '첼시'로"…UCL 우승 못 하면 EPL 컴백, "TOP 4 진입 위해 케인 영입에 중점, 포체티노가 있잖아!"[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충격! 케인 런던 복귀한다, '첼시'로"…UCL 우승 못 하면 EPL 컴백, "TOP 4 진입 위해 케인 영입에 중점, 포체티노가 있잖아!"[총판채널]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무례한 말... ‘아시안컵 4강’ 15년간 한국 축구 최고 성과” 클린스만이라서 놀랍진 않습니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무례한 말... ‘아시안컵 4강’ 15년간 한국 축구 최고 성과” 클린스만이라서 놀랍진 않습니다 [총판채널]
아버지 쏙 빼닮은 이태석…‘황금 왼발’로 도움왕도 노린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아버지 쏙 빼닮은 이태석…‘황금 왼발’로 도움왕도 노린다 [총판채널]
"결코 삼진 안 당할 것 같아" 이정후 '이 기록' ML 1위 등극, '1557억 가치' 스탯에 나타난다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결코 삼진 안 당할 것 같아" 이정후 '이 기록' ML 1위 등극, '1557억 가치' 스탯에 나타난다 [총판채널]
2군에서도 타율 1할1푼8리 ‘굴욕’, 50억 FA 거포 왜 이러나…13타석 연속 무안타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4
2군에서도 타율 1할1푼8리 ‘굴욕’, 50억 FA 거포 왜 이러나…13타석 연속 무안타 [총판채널]
부전자전! '이을용 아들' 이태석 폼 미쳤다, '日 GK도 분통' 또 황금 왼발로 어시스트→벌써 3개째[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부전자전! '이을용 아들' 이태석 폼 미쳤다, '日 GK도 분통' 또 황금 왼발로 어시스트→벌써 3개째[총판채널]
토트넘 돌아와 'SON 우승컵 들게 할까'…'발롱도르→리그→챔스 우승' 역대급 축구도사 리턴 가능성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토트넘 돌아와 'SON 우승컵 들게 할까'…'발롱도르→리그→챔스 우승' 역대급 축구도사 리턴 가능성 [총판채널]
100% 100% 김민재, 까내리고 비판하던 '키커'까지…"다이어보다 잘했다" → 분데스 이주의 팀 선정[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100% 100% 김민재, 까내리고 비판하던 '키커'까지…"다이어보다 잘했다" → 분데스 이주의 팀 선정[총판채널]
토트넘 최고의 LB, 갑작스럽게 팀 떠났다→“팬들에게 무한 감사”하직 인사→EPL 4위 노리는 팬들 ‘충격’→챔스리그 복귀 ‘타격’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토트넘 최고의 LB, 갑작스럽게 팀 떠났다→“팬들에게 무한 감사”하직 인사→EPL 4위 노리는 팬들 ‘충격’→챔스리그 복귀 ‘타격’ [총판채널]
"저 아직 한 달도 안 됐거든요! 기대치 너무 높은 것 같다" 이정후, 타율 0.282(85타수 24안타)...강정호는 0.320(84타수 26안타)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저 아직 한 달도 안 됐거든요! 기대치 너무 높은 것 같다" 이정후, 타율 0.282(85타수 24안타)...강정호는 0.320(84타수 26안타) [총판채널]
오재원 만행 상상초월 '충격'…후배 뺨 툭툭, "팔 지질거야"→"죽을 죄 지었습니다" 후배 선수 겁박 '일파만파' [총판채널]
M
최고관리자
추천 0
2024.04.23
오재원 만행 상상초월 '충격'…후배 뺨 툭툭, "팔 지질거야"→"죽을 죄 지었습니다" 후배 선수 겁박 '일파만파' [총판채널]
작성
1 2 3 4 5